퍼켜먀록 의 다양한 글쓰는 세상

나성범MLB 메이저리그 진출 무산 포스팅 실패 소감 NC 잔류 복귀 나이...

August 27, 2021 | 2 Minute Read

나성범MLB 메이저리그 진출 무산 포스팅 실패 소감 NC 잔류 복귀 귀경 부상 외야수 포지션 범주 발목 잡았다.

나성범(32·NC 다이노스)은 올해도 ‘공룡 군단’ 소속이다. 나성범 본인은 아쉬움 그뜩 남았으나 2020년 창단 첫 정규리그 및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둔 엔씨는 전력 누수를 최소화할 생목숨 있게 됐다.

나성범은 메이저리그(MLB) 포스팅(공개 입찰) 협상 결미 시간인 10일 불서 7시(한국시각)까지 모모 구단과도 가입 계약을 통로 못했다. 그는 구년 12월10일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에 양식 포스팅돼 계약을 기다려왔으나 그에게 손을 내민 메이저리그 구단은 없었다. 이로써 나성범의 메이저리그 진출 재도전은 2021시즌 뒤로 미뤄졌다. 나성범의 KBO리그 통산 성적은 타율 0.317, 179홈런, OPS(장타율+출루율)는 0.927. 성적으로는 흠잡을 데가 없다. 반면에 32살의 나이와 무릎 부상 이력이 걸림돌이 됐다. 2019시즌 물팍 수술 이다음 거년 외야수보다는 지명타자로 소변 출전한 것도 손해 요인이다. 무릎을 다친 뒤부터 ‘5툴 플레이어’라는 수식어가 어색해졌다. 나성범의 메이저리그 친출 무산은 더구나 하나의 변수 코로나19에 따른 메이저리그의 불확실성이 나성범의 계약을 어렵게 만들었다. 메이저리그 외야수 FA 시장은 한파로 얼어붙은 한강만큼이나 꽁꽁 얼었다. 조지 스프링어, 마르셀 오수나 등 걸출한 FA들의 계약이 자못 늦어지고 송도 리틀야구 있는 것은 당연히 하위 등급 외야수 FA들도 계약이 이뤄지지 않는다. 코로나19에 따른 재정부담에다 여러 악조건이 맞물렸다.

금차 스토브리그에서 계약한 FA 외야수는 손에 꼽을 정도다. 오클랜드에서 뛰었던 로비 그로스먼이 디트로이트와 2년 1000만달러에 계약했는데, 공수 간능 더더욱 베테랑으로서 팀 케미스트리에 미치는 영향이 가일층 높은 평가를 받았다. 디트로이트는 리빌딩 뭇사람 팀이다. 시카고 컵스에서 논텐더 FA로 풀린 카일 슈와버는 2019시즌 38홈런(7위)을 때린 강타자임에도 10일 워싱턴과 1년 1000만달러에 계약했다. 초특급 외야수가 아니라면 장기계약을 제시하지 않는다. 특히 나성범의 사례 FA가 아니라 포스팅을 통한 계약이다. 서맹 총액에 따라 이적료가 발생한다. 이적료를 고려하면 3년 종결 계약이 구단에게 유리한데 나성범의 나이와 상용 방식, 시장 불확실성 등을 고려하면 구단의 결정은 훨씬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 여러가지의 악조건 속에 아무리 그의 에이전트가 ‘협상의 귀재’인 스콧 보라스여도 도리가 없었다.

나성범은 “오랫동안 꿈꿔왔던 메이저리그에 도전할 생령 있어서 기뻤다”며 “아쉽지 않다면 거짓말이겠지만 큰 미련은 없다”고 밝혔다. 일개인 훈련을 겸해 메이저리그 구단 동향을 살피러 미국에서 머물던 나성범은 지금 귀국할 예정이다. 새 시즌을 NC에서 보낸 뒤편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획득하고 다시 메이저리그 문을 두드린다는 계획이다. 나성범은 “이제 2021시즌에 팀의 우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필자는 NC 다이노스의 팬으로 나성범이 메이저그리 도전에 성공해서 진출하길 바라며 응원했지만 나이와 부상 이력 외야수라는 포지션의 한계는 생각보다 컸다. 아울러 원래부터 한국 KBO타자들의 메이저 도전 입신양명 사례를 봐도 외야수는 김현수가 유일하며 그것도 지명타자 제도가 있는 아메리칸리그 볼티모어에서 주전이 아닌 플레튠이였다. 그예 정착하지 못하고 2년만에 돌아왔다. 요번 스토브리그만 봐도 메이저리그에서 외야수에 대한 평가가 어떠한지 올바로 보여주고 있다. 냉정하게 말하면 나성범의 메이저리그 도전은 내년이라고 해도 힘들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꿈도 좋지만 그냥 내년 거액을 받고 종신 엔씨를 했으면 좋겠다.

Category: 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