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켜먀록 의 다양한 글쓰는 세상

로스쿨 등장인물 인물관계도 넷플릭스한국드라마 Netflix KDrama

June 29, 2021 | 3 Minute Read

방영시간 : JTBC 수, 목소리 9시

연출 : 김석윤

속도감 넘치는 극 “로스쿨”

JTBC에서 새로운 수목드라마 “로스쿨”을 방영하고 왓챠 있는데요 기이 1회와 2화가 방영되었어요.

로스쿨을 배경으로 경계 드라마가 있었는지 방재 생각이 나지 않을 만치 로스쿨 배경의 드라마는 일절 드문 경우인 것 같아요.

다작을 교량 않는 건지 못하는 건지 모르겠지만 하여간에 오랜만에 보는 김명민 배우의 얼굴이 노 반가워요.

1~2화를 보면서도 오랜만에 보는 김명민 배우의 연기에 감탄을 하게 되는데요, 살짝 베토벤 바이러스의 느낌이 나는 것은 왜일까요.

극 로스쿨에서도 김영민 배우는 호통을 치는 미시즈 역할이네요. 로스쿨 교수로 분하고 있는데 꼬장꼬장한 시련 출신의 교수로 사건의 중심에 있어요. 인물관계도에서 똑 중간에 서 계시는 것 처럼요.

중대 내용

극 로스쿨은 김명민 배우와 로스쿨 학생들 또한 그를 둘러싼 여러 법조계 인사들 더욱이 그를 둘러싼 범죄에 관한 이야기예요.

첫 화부터 충격적인 살인사건 장면으로 이이 포문을 열고 있죠.

또는 단독 주목되는 것은 실상 이렇게 하는지는 이어 모르겠지만 로스쿨에서 일어나는 일상과 학생들의 모습들을 보여주고 있다는 거예요.

법률 드라마 좋아하시는 분들은 자당 신선하고 새로운 드라마를 접하실 요행 있을 것 같아요.

등장인물

김명민 배우가 분한 양종훈 교수는 학생들에게 악랄하기로 소문난 교수로 나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엇보다도 소신이 있고 강직한 성격으로 위법을 참지 못하는 정의로운 주인공이죠.

로스쿨 학생들 중에 단연 주인공이라면 한준희 역을 분한 김범 배우예요.

한준희는 넘사벽의 지식으로 모든 학생들을 압도하는 과탑 역할이에요. 사시 2차를 패스한 수제로 나옵니다.

시고로 한준희에게도 말하지 못하는 비밀이 숨어 있죠.

김범 배우는 진짜로 오랜만에 보는 얼굴이네요. 연기력에 비해 살짝 저평가받고 있다라고나 할까 어떻든지 오랜만에 보는 얼굴이라 반갑네요.

이출 드라마에서 무진히 원탑 주인공은 아니지만 학생들 중에서는 부서 여주라고 볼 요체 있는강솔 A 역의 류혜영 배우입니다. 강솔 A는 방통대 출신으로 전형적인 흑수저 학생을 대변하고 있죠.

뭐랄까 어찌 캔디와 같은 캐릭터예요. 정의롭고 착하고 약간 어벙하면서 열정이 있는 캐릭터네요.

유혜영 배우는 응팔에서 성보라 역할로 좋은 연기를 보여준 제법 있죠.

새삼 보니 반갑네요.

판사 신분 교수인 김은숙 역할을 맡은 이정은 배우는 과연 믿보배시죠.

“미스터 션샤인”과 “동백꽃 끝장 무렵” 등 여러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줬던 이정은 배우. 이번에는 학생들과 소통을 잘하는 탈권위적인 로스쿨 교수님 역할을 맡으셨어요.

아동 성범죄자와 재판으로 얽힌 관계인 김은숙 교수가 첫 화부터 어려움을 겪는 것을 보고 은근히 노형 스타일과 어투 등이 실제 죄범 전문가이시며 그것이 알고 싶다에 극히 나오셨던 누군가를 연상시키기도 합니다.

강솔 B 역을 맡은 이수경 배우 에요.

이수경 배우는 어디서 봤을까 하고 생각을 되짚어 봤는데요. 류혜영 배우와 함께 응팔에 불량학생으로 나왔던 곧 그대 얼굴이네요.

그때도 정말로 연기 잘한다라는 생각을 했죠. 이번에는 금수저 로스쿨 학습자 역할을 맡았네요. 강솔 A와 강솔 B의 난리 섭리 또는 케미를 기대해 봅니다.

전예슬 역할의 고윤정 배우 에요.

진정 극에서 전예슬이라는 역할은 크지 않은데 반해 더없이 예뻐서 눈에 확 띄는 배우 네요.

젓가래 얼굴을 어디서 봤더라 생각해보니 SK텔레콤 광고에서 본 미모 쩌는 모델이었네요.

처음에는 진실 예쁜 중국 배우인가 했는데 토종 한국 배우 고윤정 님입니다.

다른 분들보다 비중이 많지 않지만 극히 예뻐서 사심 파다히 실어 사진 넣어봤어요.

 이제 막 스타트를 끊은 드라마인데요.

구성이 괜찮고 나름 속도감도 느껴져요.

다만 뭐랄까 척동 탐정 김정일과 셜록을 섞어놓은 듯한 느낌을 받았어요.

그리고 중견 배우의 층은 심히 탄탄한 데 로스쿨 학생을 맡고 있는 배우들이 설마하니 연기는 훌륭하지만 지명도가 높은 사람이 별로 없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그래도 요사이 볼만한 드라마가 없었는데 한꺼번에 볼만한 드라마가 대단히 쏟아지고 있어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습니다.

그중에 하나가 이어서 이금 희곡 로스쿨인 것 같아요

극 음악이 의향 놓고 “위 올라이~”와 비슷한 게 거슬리기는 하지만요 ㅋㅋ

앞으로의 전개에 많은 기대를 걸어 봅니다. Introducing new Kdrama in 2021, airing on nexflix

‘리뷰 > TV&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tegory: entertain